미래당 못 쓰게 된 통합신당, ‘바른미래당’ 새 이름으로


7일 긴급 전체회의 열고 추인…“미래 지향 취지 살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신당의 새 명칭이 ‘바른미래당’으로 확정됐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는 7일 저녁 전체회의를 열고 당명을 바른미래당으로 확정했다. 신용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바른미래는 지난 회의 때 유승민이 제안했던 이름이었다”며 “미래를 지향한다는 취지를 살리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모였다”고 밝혔다. 유의동 대변인은 “기획분과위원회에서 바른미래당으로 단수상정을 했고, 몇몇 이견도 있었으나 추인이 됐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의 약칭은 따로 쓰지 않기로 했다. 또 사전 당명공모 때 ‘바른미래당’으로 응모했던 사람들 가운데 수상자를 선정해 이틀 뒤 시상할 예정이다.

지난 2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공모를 통해 ‘바른국민’과 ‘미래당’으로 당명 후보를 압축해, 미래당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이후 우리미래는 “통합신당이 당명을 미래당으로 정하면 ‘우리미래’와 ‘미래당’ 유권자들에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며 반발했다. 우리미래와 국민의당은 지난 5일 선관위에 각각 ‘미래당’을 약칭으로 등록하겠다고 신청했는데 선관위는 우리미래의 손을 들어줬다.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전체위원회의는 청년들이 만든 원외정당 ‘우리미래’와 국민의당이 각각 정당명 약칭으로 ‘미래당’을 신청한 사안을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 신청만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통합신당이 향후 정식 명칭이든 약칭이든 ‘미래당’ 등록을 신청해와도 사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이날 탈당을 선언하며 통합신당이나 민주평화당이 아닌 무소속으로 남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의 탈당에 따라 공식적인 의석수는 7일 현재 통합신당은 32석, 민주평화당 15석이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도 조만간 거취를 밝힐 예정이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I do not have any replies, so please write first ~

한겨레

Following 2 Follow 1

더불어 행복한 세상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