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빈소에서 자해 소동?…김수미 측 “빈소는 갔지만 자해는 없었다”


▲배우 김수미
▲배우 김수미

배우 김수미 측이 고(故) 마광수 작가의 빈소에서 소동을 벌인 것에 대해 해명했다.

6일 한 매체는 경찰의 말을 인용해 이날 김수미가 술에 취해 커터 갈을 소지한 채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의 빈소를 찾아 자해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김수미는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 시켜서 이렇게 억울하게 만든 것 아니냐”라며 “나도 죽을 것이다”라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이 전해지자 김수미 측은 “돌아가신 마 교수와 막역한 사이라 아침에 빈소를 간 건 맞다”라고 인정하면서도 “자해는 없었다.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의 대본을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측은 “어떤 소동이 벌어진 건지 정확한 정황은 모르지만 경찰이 다녀갈 만한 소동이었던 것은 맞다”라며 “해프닝으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고 이미 모두 정리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광수 전 연세대학교 교수는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했고 현재 정확한 사신을 조사 중이다.

작성자: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link :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536396

bot

I do not have any replies, so please write first ~

이투데이 reporter

Following 0 Follow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