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직구’ 살아난 오승환, 6경기 연속 무실점


보스턴 타선 상대로 1⅓이닝 2K 무실점 호투
무안타 기록은 깨져…평균자책점 1.45

오승환. AFP 연합뉴스.

오승환. AFP 연합뉴스.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안타를 1개 내줬지만 6경기 연속 무실점 기록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서 7회초 2사 2루에 등판해 1⅓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잡아내며 1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오승환은 전날에도 1이닝을 깔끔하게 막으며 팀의 5-3 역전승에 밑돌을 놓았다.

이로써 오승환은 5월에 등판한 6경기에서 7⅓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동안 안타는 딱 1개만 내줬다. 4월 29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이후 6경기 만에 허용한 첫 안타다.

토론토는 2-4로 끌려가던 7회초 2사 2루 위기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핸리 라미레스에게 직구와 컷 패스트볼(커터)을 던진 뒤, 구속을 시속 121㎞로 낮춘 커브로 완급을 조절해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위기를 넘겼다.

오승환은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제이디(J.D.) 마르티네스를 시속 148㎞의 ‘돌직구’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이어 젠더 보가츠는 시속 131㎞ 체인지업으로 타이밍을 빼앗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오승환은 2사 후 라파엘 디버스에게 컷 패스트볼을 던지다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시속 148㎞의 역시 ‘돌직구’로 삼구 삼진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1.56에서 1.45로 더 낮췄다. 그러나 토론토는 2-5로 졌다. 보스턴은 0-0이던 3회초 1사 후 무키 베츠와 앤드루 베닌텐디의 연속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진 1사 2루에서는 라미레스가 좌중월 투런포를 쐈다. 토론토는 4회 앤서니 앨퍼드의 적시타, 6회 저스틴 스모크의 솔로포로 추격했다. 하지만 보스턴은 더 달아나고, 토론토는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승기는 보스턴쪽으로 기울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는 보스턴과 뉴욕 양키스의 양강 체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토론토가 3위를 달리고 있다.

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I do not have any replies, so please write first ~

한겨레

Following 2 Follow 1

더불어 행복한 세상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