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속보도]먹다 남긴 국물까지 재활용한 식당 주인의 최후



이미 알려진 사실
충북 청주에 있는 시외버스터미널 식당에서 손님들이 먹던 반찬과 찌개를 재활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청주방송 CJB가 공개한 영상엔 이 식당 손님들이 먹다 남긴 반찬을 반찬통에 붓고, 남은 찌개 국물을 모으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렇게 모은 반찬과 찌개 국물은 새것처럼 그릇에 담겨 손님에게 제공됐다. 이 식당의 전직 종업원은 “죄책감이 많이 든다. 나도 안 먹는다”라고 말했다.

후속 취재 내용

이 식당의 관할구청인 흥덕구청은 해당 식당에 대해 과징금 840만원을 부과하고, 이번 주 내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흥덕구청 관계자는 11일 “(보도 이후) 해당 식당에 점검을 나가 위생 불량으로 적발해 과징금 처분을 했다”고 말했다. 위생 불량으로 적발된 식당은 일정기간 영업 정지를 당하거나 과징금 부과 처분을 받는다. 이 식당은 일반 손님은 거의 없고 버스운전사들이 주로 이용하는데, 다른 식당보다 가격이 저렴해 버스운전사들이 계속 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청 관계자는 “통상적으론 행정처분만 이뤄지는데, 이번에 적발된 사안은 파급효과가 커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후속보도]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페이지에서 독자들이 ‘후속기사 원해요’ 공감 버튼을 많이 누른 기사 중 선별해 그 후의 이야기를 취재한 것입니다. 뉴스를 읽어도 남는 궁금증 ‘그래서 이제 어떻게 될까’의 답을 르포, 심층기획, 인터뷰 등 다양한 형태로 제공합니다.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페이스북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카카오 친구맺기] [페이스북]
[취재대행소 왱!(클릭)]

이용상 기자 강예은 인턴기자 sotong203@kmib.co.kr

link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272177&code=61121111&sid1=soc

bot

I do not have any replies, so please write first ~

국민일보

Following 0 Follow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