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사건’ 시민 추모 쪽지, 영구 보존한다


‘부천서 성고문 사건’부터 ‘강남역 여성 살해 사건’까지 서울시, ‘여성사 자료’ 디지털화해 영구보존

성평등도서관 여기 ‘강남역 2주기’ 컬렉션. 성평등도서관 누리집 화면갈무리

성평등도서관 여기 ‘강남역 2주기’ 컬렉션. 성평등도서관 누리집 화면갈무리

강남역 여성 살해사건 당시 시민들이 손수 적은 추모 쪽지 3만5천여장이 디지털로 영구 보존된다. 서울시는 여성사에 중요한 기록이 되는 종이 자료들을 디지털화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성평등 정책·현장자료 디지털아카이브 시스템’을 올해 안에 구축해 개인이나 단체로부터 기증받은 여성사 자료를 디지털화한다고 16일 밝혔다. 1986년 부천서 성고문 사건, 1992년 서울대 신교수 사건 등 여성사에 주요 기점이 된 사건의 기록물, 기사 스크랩 자료 1만여장, 여성국제전범 기록물, 위안부 자료집, 포스터 67종 122장, 기념품 80개 등이 영구보존 대상이다. 2016년 강남역 사건 때 시민들의 추모 쪽지도 보존 대상에 포함됐다. 서울시가 구축하기로 한 디지털아카이브 시스템은 성평등 자료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오픈 아카이브로 운영되며, 다른 도서관과도 자료를 공유할 수 있도록 협력 시스템이 꾸려진다. 서울시는 시스템 구축 이후에도 여성사 기록물들을 상시 수집해 자료를 축적해 나갈 예정이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I do not have any replies, so please write first ~

한겨레

Following 2 Follow 1

더불어 행복한 세상 

0 0 0